대북방송협회, 탈북 차단 철책 설치는 ‘北수용소화’

대북방송협회(국민통일방송, 북한개혁방송, 자유북한방송)는 북한 당국이 최근 주민들의 탈북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지역에 철조망을 설치하는 것에 대해 ‘북한전역 수용소화’를 꾀하는 반인민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대방협은 18일 ‘전 지역 수용소화 꾀하는 북한 정권의 반인민성을 고발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북한 당국이 중국과의 접경지역에 철책을 증설하는 것은 사실상 ‘전 지역의 수용소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개혁개방을 기대하는 주민들의 바람에 역행하는 반(反)인민적 행태”이며 “국경봉쇄로 2500만 주민을 장기집권의 인질로 삼고 있음을 전 세계에 공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방협은 “북한의 국경봉쇄는 김정은이 후계자로 내정되면서부터 확대되고 있다”면서 “탈북을 차단한다는 미명아래 두만강 인접지역에 철책을 증설하고 감시를 대폭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방협은 “북한 당국이 국경을 철저히 봉쇄하는 것은 외부세계와의 단절만이 3대째 이어온 김(金)씨 왕조국가를 유지할 수 있다는 강박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대방협은 라디오 방송을 통한 정보유입이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대안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김정은 정권의 반인민적 행태를 고발하는 여론을 확산하고, 개혁개방과 민주화로 나아가자는 메시지 전파를 보다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