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방송·전단 강화해 민주화 호소 앞장설 것”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탈북자단체와 대북방송협회는 14일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북핵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단체들은 성명을 통해 “(김정은) 정권교체와 체제 변화를 본격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대북방송협회 제공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탈북자단체와 대북방송협회는 14일 북한의 3차 핵실험과 관련, “(앞으로) 북한 주민에게 핵을 반대하는 여론을 확산하고, 개혁개방과 민주화로 나아가자는 호소하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들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발표한 규탄 성명을 통해 “김(金)가 세습독재정권이 스스로 핵도발을 멈출 의사가 없음을 확인한 지금, 정권교체와 체제 변화를 본격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성명은 이어 “안으로는 주민을 억압하고 밖으로는 평화를 파괴하면서 독재를 유지하려는 정권에게는 미래가 없다는 진실을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면서 “폭력으로는 정권을 유지할 수 없다는 사실을 북한 정권이 뼈아프게 깨닫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는 북한 정권을 고립시키고, 압박을 한층 더 강화해야 한다”면서 “외교력을 총동원해 중국정부에게 원유를 비롯한 대북경제지원 중단을 강력하게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탈북자단체와 대북방송 및 전단활동을 강화하여, 북한 주민이 핵과 미사일로는 굶주림과 독재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게 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핵과 미사일로 정권을 유지해보려는 김정은 정권의 의도를 꺾어버리고 결국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는 가장 평화적이고도 확실한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 민간대북방송 연합체인 대북방송협회(북한개혁방송, 열린북한방송, 자유북한방송, 자유조선방송)와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 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민주화운동본부, NK지식인연대, 북한인민해방전선 등 탈북자 단체가 참여했다.


한편 탈북자단체들도 이날 청계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강하게 비판했다.

서재평 북한민주화위원회 사무국장은 성토문을 통해 “한국의 새 정부는 북한에게 평화를 구걸해서는 절대 안되며 단호히 맞서 싸워야 한다”면서 “원칙적인 대북정책을 확립하고 북한의 김정은 독재자가 더이상 한국을 우습게 보게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탈북자단체들이 14일 청계광장에서 북한의 3차 핵실험을 비판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강미진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