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방송協 “北 다시 손 벌릴것…칼자루는 南에”

남북 당국 간 회담이 무산된 가운데 대북방송협회(협회장 이광백)는 12일 “북한은 다시 손을 벌리지 않을 수 없고, 칼자루는 우리에게 있다”며 정상적인 남북관계 정립을 위한 정부의 일관된 원칙을 주문했다.


협회는 이날 논평에서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제재로 통치에 필요한 최소한의 자금줄이 끊겼고 오랜 군사훈련으로 주민들의 피로감은 극에 달했다”면서 “북한 당국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주민들의 반대에 목이 졸려 조용히 말라죽어가지 않으려면 즉시 회담장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전략은 대북정책의 목표와 방법을 분명히 하는 것”이라면서 “북한 주민의 자유와 권리를 박탈하고 핵과 미사일로 주변국을 협박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는 북한 체제를 바꿔야 한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협회는 “북한 당국이 이번에는 회담을 무산시켰지만, 머지않아 회담장으로 다시 걸어 나올 가능성이 높다. 다시 시작될 남북회담을 북한의 변화를 끌어낼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