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단체 일제히 ‘환영’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가 13일 극적 타결돼 북핵 폐기를 위한 초기 이행조치와 대북 에너지 지원에 합의한데 대해 대북단체들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했다.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사무국장은 “6자회담에서 북핵폐기와 대북지원에 합의한 점은 대단히 고무적이고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북한이 핵폐기를 충실히 이행하는 동시에 지원 약속도 잘 지켜져 완전한 핵폐기로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 국장은 또 “6자회담 타결을 계기로 정체된 남북관계도 급진전 되길 기대한다”면서 “이번 합의를 계기로 대북지원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크게 변하지는 않겠지만 더 악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 노옥재 사무국장은 “6자회담이 핵폐기로 이어진 부분은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여 환영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가 원칙보다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길을 연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이번 합의를 통한 대북 지원이 북한 주민에게 실질적인 효과가 돌아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규호 기독교사회책임 사무처장도 “6자회담이 타결돼 북핵이 폐기된다면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북한이 반드시 약속을 지키도록 해 먼저 주고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에너지 지원의 경우도 군사적으로 무기를 만드는데 쓰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에너지 제공이 북한 정권을 이롭게 해서는 안된다”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