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단체 “민간교류 계속 입장은 불변”

대북 지원단체 관계자들은 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 채택과 관계없이 민간교류와 인도적 지원사업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굿네이버스 이일하 회장은 15일 “핵실험이나 유엔 결의안 채택 후에도 민간교류는 전혀 영향을 안 받을 것”이라며 당장 긴장이 조성되더라도 차츰 정상을 되찾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회장은 11-14일 대동강제약 준공식 일정을 협의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그는 “인도적 지원단체는 정치단체가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북측도 절대 (남측과) 긴장관계를 만들지 않겠다는 입장이고 민간지원이 계속되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핵실험 성공으로) 대북 무력공격을 막을 수 있게 됐다는 일종의 안도감과 자긍심이 보였고 평온했다”고 말하고 “북측 관계자들은 핵개발이 미국을 향했지 남쪽을 향한 것이 아닌데 남측에서 포용정책을 포기하는 것 같다며 상당히 서운해 했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는 내달 1일 대동강제약 준공식 참가단 150명을 꾸려 인천-평양 직항로를 이용할 계획이었으나 40-50명으로 규모를 축소, 중국 선양(瀋陽)을 경유해 방북할 예정이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의 김 훈 국장도 “결의안 통과 후 통일부와 말이 오가지는 않았지만 계획된 대북 지원과 방북 일정은 계속한다는 입장”이라며 “당국 차원의 교류가 차단된 상황에서 민간마저 영향받으면 남북관계에 큰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국장은 “민간교류가 (남북관계) 최후의 안전판”이라고 강조한 뒤 “이것마저 끊기면 복귀가 됐을 때 신뢰에 큰 손상이 간다”고 말했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은 18일 실무접촉단 3명이 평양을 방문하고 24일에는 금강산 육로를 통해 지원물자를 전달할 계획이다.

민간교류 지속에 대한 바람은 변함이 없지만 동시에 당국 간 긴장으로 교류가 차단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더욱이 통일부가 지난주 북한으로부터 오는 방북 인사 초청장에 신변안전을 약속하는 문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이후 교류 제한, 차단으로 확대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나눔인터내셔날 이윤상 대표는 “여러 가지 우려는 있지만 민간의 인도주의 지원은 지속돼야 한다는 것이 남북 관계자들의 공통된 입장”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지원사업을 확실히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내달 초 인천-평양 직항로를 이용한 보건의료 및 교육협력 대표단 방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