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단체, 모든 수단 제재 촉구

사단법인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이사장 유세희)는 25일 북한의 2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정부는 대량살상무기 방지구상(PSI) 전면 가입이나 유엔 안보리 차원의 추가 제재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적극적인 대북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성명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로 온 국민이 애통해 하고 있는 이 때 몰상식한 북한의 도발적 행태에 분노”한다며 “겉으로는 노 전 대통령 서거에 애도의 뜻을 밝히고선, 뒤로는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라는 이중적이고도 비도덕적 행위를 일삼는 북한 정권을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남북포럼(대표 김규철)도 `보도자료’에서 “2차 핵실험 등 북한의 군사적 위협으로 개성공단 등 대북기업들이 풍전등화에 처했다”며 정부에 “남북경협의 사실상 중단 결단”을 촉구했다.

남북포럼은 “정부는 부도 위기에 처한 대북기업들의 교역 및 경협 보험을 즉각 실시해 철수할 기업들은 즉각 자율적으로 철수하도록 해야 한다”며 “북한도 개성공단내 북측 근로자들의 해고를 허용하고 공장철수를 보장하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