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교역 업체들 ‘올해 남북교역 전망 밝다’

북한과 교역중인 국내업체들은 대부분 올해 남북교역 전망을 밝게 보고 있으며 실제로도 대북교역에서 흑자를 보고 있는 업체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무역협회가 150개 대북교역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해 7일 발표한 ‘2006년 남북교역 평가 및 2007년 전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응답한 67개 업체 가운데 45%가 올해 남북교역이 ‘크게'(11%) 또는 ‘약간'(34%)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지난해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기업은 35%였고 ‘감소할 것'(15%)이라거나 ‘사업을 철수하겠다'(1%)는 기업은 소수에 불과했다.

특히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의 경우 75%가 올해 교역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조사는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갔지만 최종타결 발표(2월13일)가 나오기 전인 1월22일부터 2월9일까지 실시됐다.

올해 대북 교역이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들은 그 이유로 ‘거래선과의 두터운 신뢰관계 구축'(17%), ‘신규 오더량 증가'(16%), ‘북핵문제 해결 등 남북관계의 개선 전망'(14%) 등을 들었다.

반면에 교역 감소를 예상한 기업들은 ‘북측 거래선에 대한 신뢰미흡'(20%)과 ‘내수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감소'(19%), ‘북한 미사일발사 및 핵실험'(12%) 등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6자회담 타결 이전에 조사가 실시됐음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에 대해 응답업체들은 ‘개선'(41%) 또는 ‘전년 수준 유지'(50%)를 전망했으며 남북관계 변동에 따른 대북사업의 영향은 ‘약간'(36%) 또는 ‘매우'(25%) 크다는 업체가 ‘약간(18%) 또는 ‘매우'(17%) 미미하거나 ‘전혀없다'(4%)는 응답보다 우세했다.

지난해 남북교역의 손익에 관해서는 흑자를 냈다고 밝힌 업체가 38.7%로 적자기업 30.0%보다 더 많아 2005년 조사에서 흑자기업과 적자기업의 비중이 33%대 40%였던 것과 비교하면 수익상황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업체가 밝힌 남북교역의 최대 애로사항은 ‘클레임 해결수단 부재’가 17.6%로 가장 많았고 ‘통신'(11.9%), ‘통행'(10.7%), ‘북측의 품질하자'(10.7%), ‘고물류비'(10.5%) 등도 주요 불만사항으로 지적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