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 `북한자극발언 자제요구’ 반응 대조

정치권은 21일 최근 미 관리들이 북한을 ‘폭정의 전초기지’라고 잇따라 언급한 것과 관련,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이 미국에 대해 대북자극발언 자제를 요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열린우리당은 “적절한 제안”이라고 환영하며 미국의 잇단 대북 강경발언이 6자회담 성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 반면, 한나라당은 “북한 눈치보기냐”고 비판하며 북한의 농간에 의한 ‘한미공조 균열’을 걱정했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인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6자회담을 함께 하자고 하면서 미국이 북한에 대해 폭정의 전초기지라고 하는 것이 적절한 것이냐”면서 “미국은 언행을 신중히 함으로써 북한에게 안정감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용(鄭義溶) 의원도 “미국의 북한에 대해 갖고 있는 우려를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북핵문제의 조기 평화적 해결을 위해선 북한이 협상테이블에 나오도록 인센티브를 줘야 하며 그런 차원에서 미국이 자제했으면 한다”고 거들었다.

이화영(李華泳) 의원은 “지금이 북한을 6자회담으로 유도해 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에 북한을 자극하지 말아달라고 미국에 요구하는 것은 적절한 제안”이라고 주장했다.

전병헌(田炳憲) 대변인도 “현재로선 북한을 진정시킬 필요가 있다”고 거들었다.

한나라당 ‘외교통’인 박 진(朴 振) 의원은 “북한을 폭정이라고 하든, 독재라고 하든 북 주민의 자유와 인권이 억압받는 것은 주지의 사실로 어떻게 부르느냐는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면서 “정부가 북한이 명분론에 끌려다녀선 안되고 북한의 대변인처럼 하면 안된다”고 우려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인 박성범(朴成範) 의원은 “정부여당은 남북관계가 잘 되는데 왜 자꾸 북한을 자극하느냐는 분위기인데 이는 북한의 의도에 말려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미국의 입장은 입장대로 담담히 받아들이고 우리의 외교대처만 잘하면 된다. 냉철히 판단해서 외교를 해야지 감성적으로 대응하거나 ‘오버’하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가세했다.

정문헌(鄭文憲) 의원은 “외교채널을 통해 정부입장을 ‘조용히’ 전달할 수 있는데 굳이 공개석상에서 그런 의사표명을 했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