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여행업계에 북한관광 전면중단 요구”

▲ 북한을 관광중인 중국 관광객들

대만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발사에 대한 압박조치로 자국 여행업계가 준비중인 북한 관광 기획을 전면 중단하도록 요구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이 관광 상품은 대만의 8대 여행사와 화신(華信)항공이 기획한 것으로 다음달 13일부터 10월22일까지 타이베이(臺北)-평양간 전세기 16편을 운항, 2천여명의 관광객을 실어나르는 내용이다.

중국과 북한 국경의 백두산 등반과 평양 관광, 매스게임 견학 등이 상품의 주요 메뉴였다.

대만과 북한은 외교관계는 없지만 1995년 이래 관광 전세기편을 간헐적으로 운항해왔다. 1996년에는 북한이 비자발행 업무를 담당하는 연락사무소를 타이베이에 설치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 5일 미사일을 발사하자 대만 외교부는 “지역에 위협을 주는 도발행위” “전세계는 단결해 북한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는 요지의 성명을 발표,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에 동조했다.

이런 판단에서 대만 외교부는 여행업계의 북한 관광 기획이 “국제여론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대만 여행업계는 “대만인 관광객의 북한 방문은 간접적인 대북 경제지원으로 이어질 수 있어 자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