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미사일부품 北수출 기업 적발

대만에서 미사일 부품으로 사용되는 수출 금지 전략 물자를 북한으로 불법 수출한 기업이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AP통신은 7일 대만 법무부 소식통들의 발언을 인용, 대만 수사관들이 자국업체인 ‘허리기업’ 사무실을 급습해 미사일과 무기 부품으로 사용되는 물자를 불법 수출한 증거물들을 압수했다고 보도했다.


수사관들은 수색과정에서 북한 군부가 설립한 금성무역이 미사일과 무기 부품으로 사용되는 컴퓨터제어 정밀선반 등을 구매하는데 이용한 이메일과 계약서, 송금 문서들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금성무역은, 북한 군부와 연계를 가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 소재 ‘단둥팡다(芳達)무역유한공사’를 통해 2007년부터 컴퓨터제어 정밀선반 등을 ‘허리기업’에서 신의주로 수입한 것으로 수사에서 드러났다.


‘허리기업’은 대만 경제부 국제무역국이 공고한 ‘이란, 북한으로의 수출 통제 리스트’ 규정은 물론 대만 무역법을 위반하면서 수출 금지 물자인 정밀선반 등을 다롄(大連)항을 통해 북한 신의주로 수출해 금성무역이 인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허리기업’ 사장 황딩저우는 이날 “미국 정부가 대만 정부에 제보해 이번 수사가 진행됐으며 정밀선반이 수출 금지 전략물자인지 모르고 수출했다”면서 “수사 과정에서 정부에 협조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대만 법무부 조사국 타이베이(臺北)시 조사처 관리와 타이베이 주재 미국 대사관격인 미국재대협회(美國在臺協會) 타이베이(臺北)사무소 관리는 미국 정부 제보설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으나 확인은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