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기업, 핵물질 제조 가능 기계 북한에 수출”

▲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로 향하는 화물차 ⓒ데일리NK

대만 수사당국이 핵무기 물질의 제조가 가능한 정밀공작기계를 북한에 불법 수출한 대만의 무역회사를 무역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6일 보도했다.

타이베이의 수사 당국 간부는 “(이 공작기계는) 북한 정부와 가까운 관계가 있는 기업을 통해 수출된 것으로 확인했다”며 “군사적인 목적으로 사용된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신문에 밝혔다.

신문은 일본의 대북 수출 규제가 한층 강화됨에 따라 북한은 유엔 미가입국으로 안보리 제재 결의안에 구속되지 않는 대만에서 정밀공작 기기의 반입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타이베이(臺北) 검찰에 서류 송치된 대만의 회사는 ‘이정(怡正)실업공사’로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추출, 생물화학무기의 제조가 가능한 복수의 정밀공작기계를 북한의 군 관련 기업에 불법 수출한 혐의다.

그러나 대만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안에 따라 북한에 대해 수출 규제를 실시해 왔으며, 이들 공작기기도 규제 대상에 포함돼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대만 당국은 금년 3월 총탄의 제조가 가능한 정밀공작 기계를 부정 수출한 타이중의 상사를 적발한 데 이어 8월에는 미사일 부품 등에 전용 가능한 일본의 컴퓨터 등을 북한 국영기업에 수출한 타이베이의 상사를 적발한 바 있다.

신문은 지난 3월 거래에서도 북한 측은 중국기업을 통해 중개를 의뢰하고 대금은 마카오의 은행을 통해 대만측에 지불했다며 이번에도 이 흐름에 따라 거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