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신용은행 BDA자금 송금 시도한듯

북한 내 유일한 외국계 은행인 대동신용은행이 16일 방코델타아시아(BDA)에 예치된 700만달러 자금의 이체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콜린 매카스킬 대동신용은행 대외협상 대표는 이날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북한 관련 계좌의 자금이 국제 금융거래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지 여부를 테스트하기 위해 자금이체를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 재무부가 북한을 국제 금융시스템에서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BDA에 예치된) 모든 자금의 이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금 이체를 시도할 은행이나 국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자금이체를 위해 당초 이날 마카오를 방문할 예정이었던 맥카스킬 대표는 마카오나 BDA 은행센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채 대리 직원을 마카오에 파견, 송금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금시도의 결과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매카스킬 대표는 또 “BDA에서 현금을 인출하기 위해 트럭을 보내지도, 은행 창구에서 줄서지도 않을 것이고 이는 북한도 마찬가지”라며 “BDA 북한자금은 미국 해제조치의 유효성과 순수성을 확인하는 수단으로 국제 은행거래 시스템을 통해 송금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따라 매카스킬 대표가 북한 정부와의 사전 교감하에 마카오에서 먼저 700만달러의 자금을 인출해 해외 송금을 시도해본 다음 북한도 동결해제 사실을 확인하고 비슷한 경로를 통해 송금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