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꿈꾸는 한나라 빅3 ‘세종시’ 충돌

한나라당 전·현직 대표가 ‘세종시 수정안’을 두고 정면충돌한 상황에서 잠재적 대선주자로 손꼽히는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박근혜 전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여당의 대권주자 빅3 모두 ‘세종시’ 논쟁에 합류한 셈이다. 


김 지사는 21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세종시 논란과 관련해 “수도를 분할 이전하는 것은 근본적인 발상부터 잘못됐다”며 “(행정중심복합도시법은) 충청도의 표를 얻기 위한 포퓰리즘이다. 수도를 대통령 선거 때 하나씩 나눠주는 것은 코미디”라고 ‘세종시 수정’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 전 대표의 ‘대국민 신뢰상실’이란 발언에 대해 “잘못된 세종시 원안을 고집하면 나라의 근본이 흔들리는데 누가 책임지나”라고 “유력 대선주자로서 표를 생각하지 말고, 맑은 정신으로 국가 백년대계를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전·현직 대표가 세종시 당론변경을 두고 격한 설전을 이어가는 와중에 김 지사가 박 전 대표의 ‘포퓰리즘’을 지적함에 따라 세종시를 둘러싼 당내 파열음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가 세종시 당론변경 논의를 위한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박 전 대표가 반대 입장을 공개 천명하고, 이에 정 대표가 재반박에 나서면서 첨예하게 대립중이다.


정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중요한 의사결정이 당 대표나 어느 한 사람의 의견에 따라 결정될 정도로 폐쇄적이고 비민주적 구조로 돼서는 안된다”면서 “세종시 같은 국정현안은 토론을 통한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며 정부의 대안 발표 이후 시간이 꽤 지난 만큼 지금부터라도 당내 의견수렴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박 전 대표가 당 지도부의 세종시 당론변경 공론화 방침에 제동을 건데 대한 ‘반박성 답변’으로 해석된다.


앞서 박 전 대표는 전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 시도민회 신년행사에 참석, “이미 어떻게 결정하겠다는 것을 밝히고 토론한다는 것은 토론이 아니다”면서 “결론을 이미 내놓고 하는 것이며, 수정안 당론을 결정하는 투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특히 “언론을 통한 이런 식의 대화방식, 간접대화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중요한 문제인데 집안 식구끼리 만나서 직접 대화해야 하지 않느냐”며 사실상 박 전 대표에게 당내 대화 및 논의 참여를 촉구했다.


이처럼 정국 최대 현안인 ‘세종시’를 해법을 두고 정몽준-박근혜 충돌에 이어 김 지사까지 뛰어들면서 당권과 대권을 두고 유력주자들이 본격 힘겨루기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