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평양서 의료지원 활동

대구보건대는 평양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한다고 25일 밝혔다.

대구보건대에 따르면 행정전산과 정성룡 교수를 단장으로 박은규(안경광학과), 서현규(물리치료과), 박종석(임상병리과) 교수 등 교수 4명이 평양-남포 통일자전거경기대회로부터 초청받아 이날 출국, 4박 5일간 남측 참가자들의 건강관리 및 사고예방을 위해 활동하는 등 대회조직위원회의 공식 의료지원단으로 참가한다.

이들 교수는 이번 행사에 의료지원단으로 참가 할 뿐만 아니라 대학측의 대북 의료봉사 활동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보건대 관계자는 “통일부의 승인을 얻은 이번 행사에 공식 의료지원단으로 참가하는 만큼 관계부처와 협의가 잘 이뤄진다면 앞으로 교수와 학생들이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대북 의료봉사활동도 정기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측의 월간 민족 21 등과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6ㆍ15 공동선언 7주년 을 기념해 자전거를 통한 민간교류와 민족애 고취를 목적으로 남측 150명과 북측 100명이 참가, 대동강변 40km를 자전거로 달리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