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대북 보건ㆍ의료지원 `시동’

대구보건대학은 북한의 개성공단에서 두 차례에 걸쳐 의료봉사활동을 펼치는 것을 시작으로 대북(對北) 보건ㆍ의료지원 사업에 나서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따라 보건대는 임상병리과와 행정전산과, 치기공과 등 보건분야 3개 학과의 교수 3명을 오는 15일 육로를 통해 개성공단으로 파견한다.

보건대는 이어 22일에는 안경광학과와 치기공과, 치위생과 교수 3명을 같은 곳으로 파견한다.

이들 교수는 하루 동안 개성공단 내 개성병원에서 현지에서 근무 중인 남북한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전공 분야별 봉사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보건대는 이번 방문을 시작으로 매월 1차례씩 개성공단을 비롯한 북한 현지를 방문해 다양한 의료봉사활동을 펼치는 한편 대학과 산ㆍ학 협력을 체결한 보건ㆍ의료 관련 협회 회원과 병원, 기업 관계자들도 주기적으로 현지 봉사활동을 벌이게 하는 등 대북 보건ㆍ의료 지원 사업을 정례화할 계획이다.

특히 보건대는 교수와 관련 협회의 봉사활동이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면 학생들의 현지 봉사활동도 추진키로 했다.

대구보건대 박은규 기획홍보처장은 “이번 봉사활동이 의료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한 북한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