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통진당 부정선거 법에 따라 철저히 수사할 것”

대검찰청은 22일 통합진보당 당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생한 통진당원들의 실력행사 및 폭력행위에 대해 채증자료를 철저히 분석해 가담자 전원에 대해 끝까지 색출해 엄단하겠다고 밝혔다.


대검은 이날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한 검찰 입장’을 발표하고 비례대표 부정경선 의혹을 비롯해 지난 중앙위원회 폭력사태, 야권 단일화 관련 여론조작 관련 의혹 등 통진당 사태는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은 지난 21일 오전 통진당 중앙당사와 서버관리업체 등 4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지만 조직적으로 동원된 통진당원들의 실력저지로 경찰 차량이 파손되고,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대검은 “적법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과정서 통진당은 수백명의 당원을 조직적으로 동원해 불법적인 실력행사로 압수수색을 저지했다”면서 “통진당 측이 압수물 반출차량 앞에 누워 진행을 막으면서 유리창을 파손하는 등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하고 그 과정에서 폭력 행사자 4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진당이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특권의식을 버리고 법치국가의 일원으로서 성숙한 자세를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대검은 통합진보당의 각종 의혹 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에 착수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대검은 “최근 불거진 ‘비례대표 경선과정에서의 총체적인 부정 의혹’으로 국민적 실망감이 커지고 있으나 당내 각 정파의 첨예한 대립으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중앙위원회 폭력사태는 국민의 걱정과 우려를 넘어 공분을 초래했다”며 수사 착수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서버 및 각종 전산자료를 바탕으로 비례대표 부정경선 의혹에 대하여 진상을 명백히 밝힐 것”이라면서 “‘중앙위원회 폭력사태’, ‘야권 단일화 관련 여론조작 의혹’ 등을 비롯한 모든 의혹 사건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