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대북특사’ 엇박자 논란

대북특사 파견 문제를 두고 한나라당과 청와대간에 엇박자를 냄에 따라 당청간 사전 조율 부족 등을 둘러싼 여권내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박희태 당 대표가 `대북특사 파견 건의’ 방침이 자신의 뜻과 무관하고 당내 의견수렴 절차 없이 발표됐음을 시사해 논란도 예상된다.

박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 이명박 대통령에게 대북특사 파견을 건의키로 했다는 것과 관련, “그런 이야기를 해 본 적이 없다”면서 “대북특사 문제는 우리 당에서 한 이야기가 아니고 언론사와의 인터뷰 과정에서 묻기에 `좋은 아이디어’라고 동감을 표시한 것 외에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차명진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박 대표가 최근 꼬인 남북관계를 풀어내고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에 대한 북측의 명백한 사과와 향후 조치를 받아내기 위해 한나라당에 계신 훌륭한 정치인을 대북 특사로 파견하도록 대통령에게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고, 당내에서는 즉각 박근혜 전 대표의 대북특사설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명박 대통령이 기자간담회에서 “이 시점에서는 저 쪽(북한)도 받기가 힘들고 받지도 않을 것”이라고 대북특사 파견 성사 가능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밝혀 박 대표의 건의 방침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없었던 일’로 되면서 논란이 제기됐다.

한나라당 공성진 최고위원은 24일 최고위원회의 공개 발언을 통해 “대북특사 문제가 상당히 부각됐지만, 당에서 하나의 아이디어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것이 즉각 대통령에 의해 부정적 평가를 받는 모습을 보고, 집권 여당으로서 충분한 협의 후 이런 아이디어가 건의되는 게 국민에 안정적으로 비쳐지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든다”고 비판했다.

공 최고위원은 또 “대통령도 즉각 거부보다 종합적 판단 이후 결정해 보자는 식으로 했다면 보다 소통이 원활히 비쳐지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최고위회의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당청간 조율 강화를 위한 대책을 검토키로 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대북특사 문제 제기에 대한 청와대와의 사전 협의 부족을 계기로 당 대표 최고위원과 청와대간의 주례회동 필요성이 강력히 제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대통령과 박 대표간의 정례회동은 빠르면 이 대통령의 휴가 전에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임 강재섭 대표 시절에는 이 대통령과 강 대표간에 2주에 한 번꼴로 정례회동이 있었으나 박 대표 취임 이후 최고위원들과 함께 한 청와대 오찬 회동 외에는 아직 공개적 정례회동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한나라당은 이날 회의에서 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제의한 여야정 원탁회의도 빨리 가동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윤 대변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