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PSI 마찰 봉합 시도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26일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확대참여 문제와 관련, 당정협의를 통해 최종 결론을 내린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희상(文喜相) 당 북핵대책특위 위원장과 유명환(柳明桓) 외교부 제1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북핵대책특위 2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확인했다고 특위위원인 최 성(崔 星) 의원이 밝혔다.

이는 “당과 정부가 협의를 통해 어떤 방침도 정하지 않았는데 언론을 통해 PSI에 관한 방침이 보도되고 있다”는 전날 김근태(金槿泰) 의장의 유감표명이 당정간 마찰로 비쳐지자 서둘러 봉합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PSI 확대참여 문제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과 별개문제지만 안보리 결의에 부합하는 범위에서 참여폭을 검토한다는 입장을 당측에 보고했다.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은 이와 관련, “남북간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보불안을 해소한다는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또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에 대해서는 안보리 제재결의안과 직접적 관련성이 없지만 안보리 결의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운용하되, 한국 경제와 한반도 정세에 끼칠 파급효과도 다각도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최 의원은 “정부는 조만간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들 현안에 대한 입장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정부측 입장이 정해지면 즉각 당과 협의해 최종입장을 정리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