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대북 식량지원 이견…결론 못내

한나라당은 19일 당정협의를 갖고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논의했지만 정부측과의 이견만 확인한 채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 “북한이 인도적 지원을 요청할 경우 검토해서 직접 지원하겠다”며 “(식량난이) 심각한 것이 확인되거나 심각한 재해가 발생했을 경우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고 한나라당 남북관계특위 간사인 정문헌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현 상황에 대해 북한의 심각한 식량위기 상황이자 긴급재난 상황으로 보고 인도적 차원에서 분배적 투명성을 보장받는 하에서 식량을 긴급지원할 것을 요청했다고 정 의원은 전했다.

정부는 이에 대해 “객관적인 사실 확인을 한 뒤에 전략적, 정책적 고려를 해서 이의 시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북한의 식량부족 상황이 심각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데 비해 정부는 그 정도까지는 아니라는 판단을 하면서 대북 식량지원 정책은 물론 북한의 식량난 정세 인식에도 당정간의 인식차가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