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대북 수해지원 방안 논의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11일 오전 총리공관에서 한명숙(韓明淑) 총리와 김근태(金槿泰)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 당정정책조정회의를 열어 대북 수해 지원규모 및 방식을 집중 논의한다.

당정은 이 자리에서 대북지원이 필요하다는 여야의 요구를 수용해 한국적십자사를 통해 쌀과 의약품, 복구지원장비 등을 북측에 제공하고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활동을 보조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당정은 이와는 별도로 국회에서 강봉균(康奉均) 정책위의장과 권오규(權五奎) 부총리겸 재경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열어 과세특례제도 조정과 공공요금 인상억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3일 올해 일몰이 도래하는 55개 비과세.감면 등 과세특례제도 중 24개 제도를 폐지.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고 밝혔으나 당측은 일부 제도의 연장을 요구하고 있어 협의결과가 주목된다.

당 관계자는 “폐지.축소 대상 중 서민이나 중소기업, 농어민과 관련된 과세특례제도의 일몰시한 연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공공요금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자는 입장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