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내일 남북차관급회담 후속 대책 논의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25일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최근 열렸던 남북 차관급 회담의 후속 대책을 집중 논의한다.

당정은 이봉조(李鳳朝) 통일부차관과 김성곤(金星坤) 제2정조위원장 및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여당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열리는 협의회에서 남북 차관급회담에서 합의한 장관급회담 개최와 관련한 정부측 대책을 보고 받고 후속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다.

당정은 또 다음달 14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6.15 민족통일대축전에 파견될 남측 정부대표단의 성격과 규모, 구성 등을 논의중인 남.북 실무협의 대책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6.15 민족통일대축전에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이 민간인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대북특사의 임무를 띠고 가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문 의장은 “특별한 행사가 잡혀있지도 않고, 의전 등에 관해 아무런 사전협의도없었다. 그냥 가는 것”이라며 이같은 관측을 부인하고 있지만, 방북시 남북관계 전반에 관해 논의할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어 북측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