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남북협력기금 `예산 1%’ 검토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26일 대규모 남북 경제협력에 대비해 현재 6천억원 수준인 남북협력기금을 국가예산의 1%(올해 기준 1조3천400억원) 수준으로 증액하기 위해 적극 노력을 기울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우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책 의원총회을 갖고 내년 남북협력기금을 전체예산의 1%까지 증액 편성할 것을 검토해달라는 통일부의 건의에 대해 “향후 의총 등을 통해 노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오영식(吳泳食) 공보담당 원내부대표가 전했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이날 의총에서 “내년 남북협력기금이 6천500억원이지만 이는 크게 부족한 수준”이라며 “우리당이 일반예산 1%를 남북협력에 쓴다는 목표를 세우고 예산확보를 공약을 내세우면 어떨까 하는 제안을 드린다”고 말했다.

올해 우리나라의 예산은 일반회계 기준으로 134조원 규모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