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北, 일방적조치 계속시 강력 대처”

정부와 한나라당은 12일 북한의 금강산 남측 자산 동결조치 등과 관련, 부당하고 일방적인 조치가 계속될 경우 강력하게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과 엄종식 통일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황 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황 위원장은 “북한이 부당한 조치를 더이상 확대해나가지 않도록 북한에 경고하고,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 요구’ 내용을 보다 구체적으로 북한에 설명, 북한이 이를 확실히 이해하도록 할 필요가 있음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측은 “북한이 출입체류공동위원회 구성 요구 등에 대해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외교부 등을 통해 (자산동결이라는) 북한측 조치의 부당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인접국들의 도움을 받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황 위원장은 앞서 당정회의 인사말을 통해 “(천안함 침몰로 전 국민이 걱정스러워하는) 이런 시기에 금강산 자산 동결이라는 북한의 억지 행태에 어떻게 대비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