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北수해 민간통해 100억 지원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11일 대북 수해복구 지원과 관련, 대북 민간단체를 통해 100억원 가량을 지원키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총리공관에서 한명숙(韓明淑) 총리와 김근태(金槿泰)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 당정정책조정회의를 열어 민간단체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북한의 수해복구를 지원키로 합의했다.

당정은 민간단체가 모금한 금액에 쌀, 밀가루,기초의약품 등 생활필수품을 중심으로 100억원 가량의 남북협력기금을 투입하는 형태의 매칭펀드 방식으로 대북 지원에 참여키로 했다.

한적을 통한 지원대상은 쌀, 복구장비와 의약품을 포함한 응급구호품으로, 내주중에 한적 총재의 요청을 받아들인 뒤 정치권 등 국민적 합의를 통해서 구체적 지원규모를 결정키로 했다.

노웅래(盧雄來)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북한의 용천역 사태 때 한적을 통해 700억원대 지원이 이뤄진 적이 있다”며 “지원규모는 이를 고려해서 판단하겠지만 이번에는 지역이 방대하다는 점이 감안될 것”이라고 말해 지원액이 크게 늘어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노 원내부대표는 “이번 지원은 순수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지고 정치권의 합의정신을 수용한 것”이라며 “그러나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쌀이나 비료지원 협의를 유보키로 한 기본입장은 유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