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천안함사건·주요법안 처리대책 논의

여권 8인 수뇌부는 18일 저녁 당정청 회동을 갖고 천안함 침몰사고에 따른 대응책과 4월 임시국회 주요 법안 처리 대책 등을 논의한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정청 회동이 오늘 저녁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열린다”면서 “여러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번 회동에는 당에서 정몽준 대표와 안상수 원내대표, 정부에서 정운찬 국무총리와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청와대에서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박형준 정무수석, 박재완 국정기획수석 등이 참석한다.


회동에서는 천안함 침몰사고의 원인과 향후 대책, 희생자 예우 및 장례절차 등에 대한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나라당 일각에서 이번 소행을 북한의 공격으로 추정하면서 강경 대응을 주문하고 있어 당정청이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정병국 당 사무총장은 앞서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민군 합동조사단이 침몰 원인을 외부폭발에 의한 것으로 발표했는데 이는 단순한 사고가 아니라 외부 세력에 의한 피격사건이라는 것을 방증한다”면서 “단지 한 척의 군함이 공격당한 게 아니라 대한민국이 공격을 당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명백한 범죄행위에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을 안보적 위기상황으로 규정하고 싶다. 이런저런 비판과 탓을 할 수 있지만 대한민국이 외부의 공격을 당했다는 것을 인식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가장 위험한 것이 국론분열로, 이는 이번 공격을 단행한 범죄자가 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밖에 회동에서는 당 세종시 6인 중진협의체 활동이 사실상 성과 없이 마무리됨에 따라 향후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해 나갈지와 함께 4월 임시국회 주요법안 처리 대책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4월 국회 주요 법안 및 안건으로는 독도특위 구성안, 지방행정체제 개편안, 국회선진화법, G20 정상회의 테러방지법안, 야간집회 금지시간에 관한 집시법 개정안, 농협중앙회 신용(금융)-경제(농축산물 유통)사업 분리에 관한 농협법 개정안 등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