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내일 `北 핵실험’ 대책 논의

정부와 한나라당은 27일 북한의 2차 핵실험과 관련, 한승수 총리와 박희태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고 정부의 대응방안과 향후 대북정책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내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며 “이 자리에서는 정부의 대응방안과 향후 대북정책 방향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따른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재검토를 정부측에 요구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이와 관련, 당 핵심관계자는 “이번 핵실험은 북한이 이제 핵개발 상태가 아니라 핵보유 단계로 진입했다는 방증”이라며 “유엔과 한미공조를 통해 대북문제를 풀어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2차 핵실험으로 한미간 한반도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한 상황이 조성됐다”며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와 관련해 정부측의 재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회의에는 정부측에서 한 총리와 외교통상.국방.통일부 장관이, 당에서는 박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과 국회 국방.정보.외교통상통일위 위원장이, 청와대에서는 대통령실장과 외교안보수석 등이 각각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