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금강산 피살’ 규명의지 확인

정부와 한나라당은 13일 금강산 관광객 총격 피살사건과 관련, 철저한 진상 규명을 다짐하며 진상조사단 수용을 북측에 거듭 요구키로 했다.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 한승수 국무총리, 정정길 대통령실장을 비롯한 당.정.청 지도부는 이날 오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긴급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 참석자는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서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자는 의견들이 많았다”면서 “철저한 규명에 거듭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당정은 이와 별도로 이날 오전 국회에서 통일부, 현대아산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협의를 갖고 향후 대응책을 논의했다.

한나라당 황진하 제2정책조정위원장은 “비무장 여성 관광객에 대한 식별이 가능한 시간에 총격을 가한 것은 분명히 북측의 과잉 대응”이라면서 “남북 당국간 금강산지구 출입.체류합의서는 물론 국제규범에 맞지 않는 대단히 유감스런 과잉 대응”이라고 비난했다.

황 위원장은 “풀려야 할 너무 많은 의혹 사항들이 남아 있다”면서 “반드시 우리 정부의 합동조사를 통해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측이 반드시 조속히 진상조사단을 받아들여 우리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에 중요하다”면서 “과잉 대응을 한 관계관을 처벌하는 것이 재발방지를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 당은 관광객 안전대책이 제대로 돼 있었는지, 안전교육은 시켰는지, 월선 방지 조치가 있었는지 등 세부적 진척 사항을 보면서 사후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