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파 ‘당원비대위’ 출범, 통진당 두 개 비대위

통합진보당 당권파가 20일 비당권파의 혁신비대위에 맞서 오병윤 19대 국회 당선자를 위원장으로 하는 ‘당원비대위’를 발족시켰다.


오 당선자는 이날 국회 춘추관에서 비대위 발족 기자회견을 갖고 “당의 모든 권력은 당원에게 있다”며 “당원비대위를 중심으로 진실을 규명해 당의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오 위원장은 이어 “통합 정신과 합의 정신을 회복하는 것이 당을 살리는 길”이라며 “허위로 날조된 비례대표경선 진상조사보고서를 폐기해 당과 당원의 누명을 벗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통진당은 강기갑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비대위’와 ‘당원비대위’가 한 개 정당에 공존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됐다.


이에 대해 비당권파는 “당원비대위 참가는 해당행위”라고 강하게 경고했지만, 당원비대위 측은 “혁신비대위는 절차상 하자로 출범했다”고 맞서고 있어 비대위 정당성을 둘러싼 당권파-비당권파간의 갈등도 더욱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원비대위’는 유선희 전 최고위원을 당원비대위 집행위원장에, 김미희(경기 성남중원) 당선자를 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