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北김정남 언론접촉에 `관심’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씨가 24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각국 언론과 접촉한 것과 관련, 정부 당국이 그 배경과 내용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23일 평양에서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면담하며 대외적으로 건재를 과시한 다음 날 곧바로 그의 장남이 외국 기자들과 만나 전례없이 많은 말을 한 것이 예사롭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당국은 사안의 민감성을 의식한 듯 공식적인 반응은 내 놓지 않고 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5일 “김정남씨의 발언과 관련해 우리가 공식적으로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국은 무엇보다 정남씨가 최근 각국 언론의 관련 보도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포스트 김정일’ 문제에 대해 “북한의 후계구도 문제는 아버지만이 결정할 문제”라며 자신은 여기에 관심이 없다고 말한 것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전날 김 위원장이 작년 9월 건강이상설이 제기된 이후 첫 외빈인 왕 부장과 접견함으로써 자신의 건강 이상설을 수면 아래로 가라 앉혔다면 이날 정남씨의 발언은 후계체제에 대한 외부 세계의 각종 추측에 대해 자기 나름대로 선을 그으려는 시도일 수 있다는 해석도 일각에서는 나온다.

후계구도와 관련한 논의가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처럼 북한 체제를 흔드는 요인인 만큼 ‘후계구도는 아버지만이 결정한다’는 정남씨의 말은 미국 새 행정부와의 대화를 앞두고 김 위원장의 ‘절대적 카리스마’가 건재함을 알리려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볼 여지가 없지 않다는 것이다.

이와는 좀 다른 각도에서 정남씨가 후계구도와 관련한 질문에 답을 회피하지 않고 원칙적 수준에서라도 발언을 한 것 자체가 현재 북한 사회에서도 이 문제가 민감한 이슈임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