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APEC에 북한 초청 검토 안해”

정부가 다음 달 18∼19일 부산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북한 대표의 초청을 추진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7일 외교통상부 출입기자들과의 오찬에서 ‘부산 APEC 정상회의에 북한 대표도 오느냐’는 질문에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번 APEC 정상회의는 ‘9.19 북핵 공동성명’의 채택으로 북한의 핵포기와 상응조치라는 원칙과 해법이 세워진 후에 열린다는 점에서 6자회담 참가국 정상들 간에 보다 더 상위의 틀에서 모종의 진전을 이뤄낼 수 있을 가능성 때문에 북한 대표의 참석에 대한 기대가 있었다.

앞서 지난 달 22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국정감사에서 “6자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북한이 APEC 정상회의에 옵서버로 참석할 수 있는 지에 관해 회원국의 의사를 타진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불가능하다면 2인자 격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참석 가능성이 거론되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