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6자회담 성탄절 전에는 개최해야”

정부 고위당국자는 17일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현재까지 회담 개최 일자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크리스마스 전에는 6자회담을 개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핵 협상 전망과 관련, “6자회담을 열게 되면 검증의정서 채택 등을 해야하는데 11월에는 미국 대선에 대한 평가와 최근 미.북 접촉에 대한 평가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최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담화를 통해 검증의정서에 ‘시료채취’를 담을 수 없다고 주장한데 대해 “담화는 북한정부의 원칙적 입장 표명으로 보며 북한과 미국간 비공개 협의의 뉘앙스를 다 담았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미국을 방문했던 리 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이 평양으로 귀환한 이후 북한의 입장이 미국측에 전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아울러 “6자회담이 열리면 경제 에너지 지원의 스케줄도 다시 확정하고 불능화 속도도 정해야 한다”면서 “일본이 부담해야 할 중유 20만t 상당의 에너지 지원과 관련해서는 국제모금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며, 에너지지원 실무그룹 의장으로서 한국이 나서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은 핵시설 불능화와 연계된 것”이라며 “관련국과의 협의를 거쳐 이미 생산이 완료된 강관 3천t(중유 환산 1만1천t)은 적절한 시기에 전달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