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3대 경협사업외 새 프로젝트 제안할 것”

정부가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등 새로운 대북 경제협력 프로젝트를 28일부터 열리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9일 “개성공단사업과 금강산관광사업, 철도.도로연결사업 등 기존의 3대 경협사업을 뛰어넘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북한에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한반도경제공동체 건설이라는 비전에 걸맞게 남과 북에 모두 도움이 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대북 경협사업에 대한 많은 연구가 있었다”면서 “정상회담을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보다는 기존에 검토됐던 다양한 사업 중 정상회담 의제에 적합한 사업을 고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핵문제가 해결되는 상황을 대비해 ▲개성-평양 간 고속도로와 남포항 건설을 비롯한 북한의 SOC 건설 ▲국제사회 진입 지원 ▲경협제도 및 지적인프라 확충 등을 내용으로 하는 ‘포괄적.구체적 경협계획’을 작성해 왔다.

통일부는 보다 구체적으로 에너지협력과 철도 현대화, 백두산관광, 남포항 현대화, 북한 산림녹화, 남북공동 영농단지 개발, 남북공유하천 공동이용 등을 ‘7대 신동력 사업’으로 검토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에 새로 제안될 경협프로젝트도 이 같은 사업 중에서 추려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열린우리당 이해찬 전 총리는 이날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경제특수를 이끌어 낼 대규모 경제협력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 크다”면서 “북한은 남포, 원산, 신의주, 나진 등의 공단 설립과 백두산, 묘향산, 구월산 등에 대한 관광사업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