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필리핀 ARF서 남북정상회담 美에 설명”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난 2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존 네그로폰테 미 국무부 부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된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8일 “한.미 관계를 감안할 때 남북정상회담 같은 중요한 이슈에 대해 정부는 적절한 시기에 미측에 설명하는 것이 관례”라면서 “송 장관이 필리핀에서 네그로폰테 부장관과 회담할 당시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후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에게도 적절한 방식으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된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정상회담 개최발표 수시간 전에 미국에 통보했다’는 일부 관측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와 관련,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이날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국 정부가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관한 내용을 사전에 미국측에 통보했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설정된 목적을 달성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