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테러지원국 해제 ‘상징적’…北도 알것”

정부 고위 당국자는 15일 미국이 최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것과 관련, “별반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며 “북한 역시 이번 조치의 효과가 ’상징적’이라는 점을 잘알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 테러지원국 해제를 위해 노력한 것은 이 제재를 대북 적대시정책의 상징으로 여겨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효가 별로 없을 것이란 이유로 북한이 테러지원국 외에도 현재 대량살상무기(WMD) 확산금지법, 미사일 관련 제재, 인권 침해에 따른 제재, 그리고 공산권 국가에 대한 제재 등 적지 않은 제재를 받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이 당국자는 최근 북.미간 검증협상과 관련, 샘플링(시료채취)에 합의한 것이 중요하다며 “샘플링은 직접 시료 채취와 주변 환경에 대한 채취 등 다양하며 이에 따르는 핵 감식이 역할을 하게될 것”이라고 강조, 샘플링을 통해 북한 핵프로그램 의혹의 상당수가 밝혀질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내비쳤다.

그는 “북한은 당초 ’과학적 절차에 따르겠다’는 (모호한)입장을 미국측에 표명했던 것으로 안다”면서 “이후 이 부분에 대한 구체적 협의를 거쳐 ’샘플링’까지 합의하게된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북.미간 합의 내용이 한.미간 긴밀한 사전 조율을 거쳐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하고 이번 검증 협상이 “완벽하지는 않지만 긍정적”이라고 재차 평가했다.

차기 6자회담과 관련, 이 당국자는 “물리적으로 아셈(아시아-유럽정상회의.10.24~25일) 이후가 되지 않겠나”고 말한 뒤 “이번 회담에서는 핵 검증과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태도를 확인하고 2단계 마무리 일정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3단계 문제도 시간이 되면 얘기할 수 있다”면서도 “시간상 제약이 있고 미국의 대선 기 간인 점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3단계 문제 논의는 추후로 미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