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탈북자 보호정책 변함없다”

정부 당국자는 25일 태국에서 탈북자 400명이 조속한 한국행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는 관련 단체의 주장과 관련, “탈북자 지원보호 정책과 방침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앞서 ’탈북난민 강제송환저지 국제캠페인’은 이날 현지 소식통을 인용, “남자 100명과 여자 300명 정도의 탈북난민이 24일(현지시간) 저녁부터 한국 정부의 입국 협조 지연 또는 거부에 항의해 단식에 들어갔다”며 “이들은 2~3개월 간 입국 수속을 거쳐 한국으로 들어올 예정이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최근 한국 정부가 무슨 이유에선지 비행기표를 얻어 입국을 기다리던 탈북난민까지 한국으로 데려오지 않고 앞으로 비행기표 제공도 거부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탈북난민들이 항의 단식에 돌입했다”고 주장했다.

’탈북난민 강제송환저지 국제캠페인’의 이호택 사무총장은 “태국 이민국수용소의 여성수용소는 100명 정원에 탈북난민 300명을 수용하고 화장실 1개로 지내야 하는 등 (수감 생활에) 고통스런 환경”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태국으로 입국하는 탈북자가 급증하면서 현지 경찰의 단속이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태국의 이민국 방호소는 과밀 수용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