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추가핵실험 관련 특별한 징후 없어”

정부 당국자는 5일 북한이 2차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미국 언론 보도와 관련, “현재로서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과 직결된 특별한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지난해 10월9일) 핵실험을 실시한 곳으로 의심되는 시설 주변에서 장기간에 걸쳐 일부 분명치 않은 활동이 식별돼 왔다”고 전제한 뒤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도 우방국들과의 긴밀한 협조 하에 북한 핵시설 주변 동향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며 현재 모든 6자회담 참가국들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국자는 또 자신이 언급한 `핵실험 시설 주변에서 식별된 활동’에 부연, “아무 것도 안하고 있다가 갑자기 시작된 게 아니다”며 “상당히 오랜 시간에 걸쳐서 파악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고 보도된 것은 너무 앞서 나간 것”이라며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할 가능성은 열려 있고 우리는 그것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최근 식별된 북한의 움직임이 앞서 1차 핵실험 전의 그것과 비슷하다’는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 “확인할 수 없는 정보사항”이라며 “다만 일각에서 우려하듯이 핵실험을 당장 하기로 작심을 하고 그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