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천안함 여러가능성 美와 협의”

정부 고위당국자는 18일 천안함 사태의 대응방향과 관련, “여러가지 가능성을 놓고 미국 정부와 향후 공동대응 방안을 협의했다”며 “특정한 경우를 상정하지 않고 여러 경우의 수를 망라해서 논의했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1∼16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 스티븐 보즈워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성 김 6자회담 특사, 미첼 플루노이 국방부 정책차관 등을 만나 천안함 사태와 6자회담 재개문제를 협의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워싱턴의 분위기는 일단 한국 정부의 정확한 조사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라며 “미리 상황을 예단해서 대응방향을 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에 대한 한.미의 기본적 대응방향은 대화와 제재(압박)의 투트랙 어프로치”라며 “그러나 그때 그때 상황과 외부환경에 따라 방점이 다르게 찍힐 수 있다”고 말하고 “아직 조사결과가 분명히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는 어떤 쪽에 더 방점이 찍힌다고 언급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사고가 북한 소행으로 드러날 경우 가능한 옵션에 대해 “정부로서는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지만 조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는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유엔 안보리 회부 가능성을 언급한데 대해서는 “검토 가능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과 러시아 등과도 외교채널을 통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며 “중국과 러시아도 일단 우리 정부의 조사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위 본부장은 방미기간 뉴욕에 들러 도널드 자고리아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 수석 부회장과 니컬러스 플랫 전 아시아소사이어티 회장, 에번스 리비어 전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윈스턴 로드 전 주중대사 등 북한 및 북핵문제 전문가 7∼8명을 만나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NCAFP는 지난달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을 초청한다는 방침 하에 비자승인 권한을 가진 미 국무부측과 협의를 벌여왔으나 뚜렷한 진전을 보지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