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북-현대 사업 계속될 것”

정부 당국자는 25일 “현대의 대북사업은 북측과 현대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사업이기 때문에 계속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현대아산에 금강산관광 문제를 협의하자고 제의해 온 것과 관련, 이 같이 밝히고 “이번 북측 제의는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만간에 양측의 접촉이 성사되면 그동안 오해를 불식하고 앞으로 협조해서 금강산관광 사업을 정상화시키고 기타 사업들도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