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북.미대화 영향 여부 판단 어려워”

정부의 핵심 당국자는 10일 남북 해군간 서해교전이 북.미대화에 영향을 끼칠지에 대해 “현재로서는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며 “이번 사태의 여파가 어느 정도 인지 파악돼있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현재로서는 어떤 입장을 표명하기가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남북 긴장국면과 북.미대화의 상관관계에 대해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게 합당할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지금으로서는 어느 정도의 사안인지 가늠해서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 정부의 북.미대화 발표와 관련, “조만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미접촉이 가시권에 들어왔으며 해를 넘기지 않고 연내에 하겠다는 미국의 입장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미국이 시기를 특정하지 않은 것 같다”며 “머지 않은 시기에 (북한에) 갈 것 같은데 미국에서 시점을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북.미대화의 횟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북.미간 접촉이 몇회가 있을지에 대해서는 얘기가 없었다”며 “단지 북.미접촉이 무한정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북.미간 강한 공감대가 형성돼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대화의 의제와 관련, “조속한 6자회담의 재개와 비핵화 공약의 확인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의 북.미대화 카운터파트로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거론되는 데 언급, “북한의 정책결정 구조를 감안할 때 보다 상위의 지위에 있고 더 많은 권한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인사가 나오는 것은 좋은 일”이라며 “미국측에서도 그런 생각에서 기대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