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대북 에너지 지원국 모색중”

정부 고위당국자는 20일 핵시설 불능화의 대가로 북한에 제공되는 대북 에너지 지원에서 일본몫(중유 환산 20만t)을 대신 부담할 나라를 모색하고 있다면서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인 납치문제로 대북 에너지 지원 참여를 거부하는 일본의 입장에 따라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유력한 대상이 있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핵 6자회담의 미국측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19일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곧 일본 대신 대북 에너지 지원에 참여할 새 후원국을 얻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일본을 대신할 국가가 어떤 국가인지는 말할 수 없지만 현재 6자회담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이외의 국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교가에서는 호주나 유럽연합(EU) 등을 유력한 대상으로 보고 있다.

북핵 2.13합의에 따라 한국과 중국, 미국, 러시아는 북한의 불능화의 상응조치의 일환으로 중유 100만t(폐쇄 대가 5만t 포함)의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현재 약속된 중유 95만t 중 현재 절반에 약간 못미치는 44만6천t에 해당하는 지원이 이뤄진 상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