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대북 ‘선행조치’ 관련보도에 대응 안해”

정부 당국자는 26일 “6자회담이 재개될 경우 북한에 요구하기로 한 이른바 ’선행조치’와 관련한 언론보도가 잇따르고 있지만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중요한 것은 북한이 선행조치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하고 관련국간 협의를 통해 6자회담이 열릴 수 있는 지 여부”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의 NHK방송은 지난 1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과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간 3국 정상회담에서 조만간 재개될 북핵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개발을 포기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으로 5개항을 요구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5개항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관을 수용할 것 ▲지난 10월 핵실험을 실시했던 실험장을 봉쇄할 것 ▲모든 핵관련 시설을 신고할 것 ▲영변에 있는 핵관련 시설의 이동을 중지할 것 ▲작년 9월 6자회담에서 채택된 핵무기 및 핵계획 포기를 요구한 공동성명을 일정 기간내에 이행할 것 등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