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대북쌀지원 유보, 단정적 상황 아니다”

정부 당국자는 25일 이달말 예정된 대북 쌀지원을 2.13 합의 이행 진전이 있을 때까지 연기키로 했다는 보도와 관련, “대북 쌀지원 문제는 ‘곧 해결될 것’이라고 하는 BDA(방코 델타 아시아) 진전상황을 보면서 결정할 것”이라며 쌀 지원유보 결정은 단정적으로 얘기할 사항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같이 말하면서 “BDA 문제 해결의 공은 북한에 가 있지 않으며, 때문에 북한에 대해 BDA 문제 해결 지연의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입장은 헨리 폴슨 미 재무장관이 23일(워싱턴 현지시간) 북핵 2.13 합의 이행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BDA 문제 해결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한다”라고 밝히는 등 BDA 문제 조기해결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에서 일단 BDA 문제 해결 과정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정부는 대북 쌀지원 문제를 비롯, 남북관계는 BDA 문제와 연계할 사항은 아니며, 대북 쌀지원 여부 등의 판단 또한 BDA 문제가 해결될 경우, 이후 2.13 합의 이행에 대한 북측 태도를 지켜보면서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대북 쌀지원 문제와 관련, “미국측이 곧 BDA 문제를 해결한다는 입장이고, 북측이 BDA 문제에 대해 귀책사유가 있다, 없다고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BDA 진전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BDA 해결을 통해 2.13 합의의 이행이 촉진되는 방향으로 각국이 노력중이며, 특히 미국의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그러나 기술적 요인으로 미국측 노력에 상당한 기간이 소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는 29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21차 남북장관급 회담과 관련, “이 같은 전반적 상황을 고려하면서 남북관계의 발전이나 교류협력이 2.13 합의 이행에 건설적으로 도움이 돼야 한다는 관점에서 남북장관급 회담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