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금융제재 관련 돌파구 있었을 것”

정부 당국자는 31일 북한.미국.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6자회담 재개에 전격 합의한 것과 관련, “대북 금융제재 문제에 대한 돌파구(breakthrough)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가진 비공식 브리핑에서 “북한이 회담에 복귀하는데 모종의 조건이 있었는지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다”고 전제한 뒤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안보리 결의 이행과 더불어 대화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한다는 게 관련국들의 공통된 입장이었고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회담이 재개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합의가 이뤄지기 까지는 우리 정부가 추진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 내용 중 중단된 회담을 재개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었는데 그 방안이 밑바탕이 됐다”면서 “본격적으로 북.중.미 3자 회동에 대한 논의가 시작된 시점은 탕자쉬안 중국 국무위원의 10월19일 북한 방문이었다고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또 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이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의 입장은 북한이 조건없이 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것이었는데 북한이 그것을 수락했는지는 좀 더 확인해봐야 한다”면서 “북한.미국 모두 회담 재개에 대해 각자 입장과 조건이 있었는데 그 문제가 어떻게 해소됐는지는 좀 더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 복귀조건으로 북한이 핵보유국으로 인정해 줄 것을 요구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관련국들의 공통된 입장이었다”면서 “회담은 지난해 11월 중단됐던 그 상태에서 재개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