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금강산 관광객 축소 유감”

정부 당국자는 29일 남측 금강산 관광객 수를 9월부터 하루 600명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북측 통보와 관련, “사업이 잘 진행되던 과정에서 그런 일이 생겨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되기를 바란다”며 “남북 사업자 간에 조금 더 협조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북측이 이번 축소 배경으로 최근 대표이사장직에서 물러난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과 관련돼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진 것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금강산관광 사업자인 현대아산은 북측이 9월1일부터 금강산 관광객 수를 하루 600명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입장을 통보해 왔다고 이 날 밝혔다. 현재 금강산 관광객 수는 하루 1천∼1천200명 수준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