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美, ‘클린턴보고’ 핵심 1차 설명”

미국 정부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결과와 관련, 주요 현안에 대한 핵심 포인트를 우리측에 1차 설명해왔다고 정부 소식통들이 7일 전했다.

고위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미 측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한) 포인트들을 우리측에 전달해줬다”면서 “추가적인 내용도 조만간 우리 측에 설명해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정부 당국자도 “상황이 긴박한 만큼 방북 결과에 대한 핵심 사안들에 대한 1차 설명이 있었다”면서 “주미 한국대사관을 통해 전화보고를 받은 상황이며 한.미간에 이 문제와 관련된 긴밀한 조율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클린턴 전 대통령측에 기존에 제기했던 북한의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재의 대결국면이 미국 정부의 대북 적대시 정책에 의해 초래된 것이며 미국이 이를 철회할 경우 비핵화 문제를 비롯한 현안을 미국측과 양자협상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6자회담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주권과 평등에 대한 존중 원칙이 부정되는 상황에서 다시 참여할 수 없다는 뜻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클린턴 전 대통령 측은 여기자 석방 문제를 위해 개인적 차원의 방북임을 설명하면서 인도적 견지에서 북측에 억류된 한국 근로자와 연안호 선원의 석방이 필요함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정부 소식통이 전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다만 북한 측이 제기한 정치적 현안에 대한 입장은 미국 정부에 전달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 일행의 방북 보고 내용은 이들과 집중적으로 접촉한 미 국무부 한국과 직원들에 의해 1차적으로 정리됐으며 국무부 측이 한국 정부에 1차 설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조만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 자신이 평양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면담 등에서 취득한 주요 현안과 관련된 내용과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 등을 직접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정부 소식통들은 전했다.

한 소식통은 “이번 주말을 넘기면 전체적으로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결과에 대한 내용이 정리되고, 우리측에도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위해 미 측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김정일-클린턴 회동’에서 논의된 북핵 문제와 북.미 관계,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핵심 내용을 확보하는 대로 향후 6자회담 재개를 비롯한 북핵 문제와 남북관계의 방향 설정, 억류된 개성공단 유 씨 문제 등에 대한 정부 방침을 구체적으로 설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는 15일 광복절을 기해 이명박 대통령이 밝힐 경축사에도 정부의 핵심 기조가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