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北 확인된 핵실험 움직임 없다”

정부 당국자는 18일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미국 언론에 의해 제기된데 대해 “논리적 가능성은 있다고 보고 있지만 북한의 핵 실험 관련 움직임이 사실로 확인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 양국이 긴밀한 정보 협력 하에 북한 핵과 미사일 관련 활동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미국 언론보도의 사실여부는 정보사항이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술적으로 북한이 핵 실험을 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는 것이 다수의 의견”이라면서도 “ 과거 1990년대 말 금창리 사례에서 보듯 정보 당국의 판단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난 예가 있고 사실로 확인되더라도 첩보를 입수한지 10년쯤 지나 사실로 드러난 경우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미국의 ABC방송은 현지시간 17일 미 국무부와 군 관계자들을 인용, 북한의 핵실험장으로 의심되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의심스러운 차량의 움직임”이 관찰돼 북한이 지하 핵무기 실험을 준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