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北, 합의이행 정치적 의지확인”

정부 당국자들은 3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방북 중인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과 면담한 것에 대해 상당히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당국자들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 이후 순항하고 있는 2.13합의 이행 과정에서 관건이 되고 있는 북한의 태도가 보다 확실하게 드러났다고 평가하면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6자회담 프로세스가 조기에 복원될 것이라는 희망을 감추지 않았다.

이에 더해 BDA 해결 과정에서 다소 위축된 것으로 보였던 6자회담 ‘의장국’ 중국의 역할이 이번 양 부장의 방북을 계기로 재확인됐고 이는 곧바로 6자회담 활성화에 중요한 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당국자는 “중국 외교부가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과 양 부장 간 면담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향후 역할을 보다 적극적으로 행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양 부장을 면담한 것 역시 중국에 ’명분’을 제공하려는 포석이 깔린 것이라는 게 외교가의 대체적인 해석이다.

실제 김 위원장은 양 부장에게 “중국이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엄청나게 힘든 일을 하고 있다”고 감사를 표시하면서 “북한은 중국이 이러한 대화와 협상에 계속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김 위원장이 양 부장을 만나 “(6자회담) 모든 당사국들은 (2.13합의) 초기조치를 이행해야 한다”며 2.13합의 초기조치 이행에 대한 정치적 의지를 내보인 점을 외교가에서는 평가하고 있다.

외교 소식통들은 특히 “최근 한반도 상황이 완화되는 징후가 있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주목하고 있다. 이 발언에서 6자회담은 물론 미국과의 관계정상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읽을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양 부장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과 강석주 북한 외교부 제1부상 등 핵심 실무자들과 만남의 결과를 토대로 빠른 시일내에 향후 6자회담의 재개 일정 등을 확정해 6자회담 참가국들에 회람시킬 것으로 당국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당국자들은 이런 긍정적인 분위기 등을 감안, 대략 수석대표 회동 형식을 띤 차기 6자회담이 오는 15일을 전후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영변 핵시설 폐쇄를 위한 행동 절차에 걸리는 시간이나 중유 5만t 대북 수송에 걸리는 과정 등을 볼 때 7월 두번째 주 후반기나 셋째주 초반기에는 6자회담이 재개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6자 외교장관 회담은 7월말에 열리거나 8월2일의 필리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당국자는 “한국과 미국, 중국 등은 가급적 6자 외교장관 회담은 필리핀 보다는 베이징에서 열기를 선호하고있다”면서 “하지만 6개국 외교장관들의 일정을 조율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국자들은 시간표상 약간의 차이가 있겠지만 2.13합의 이행을 위한 북한의 의지가 확실하게 드러난 만큼 당분간 6자회담 일정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고 비핵화 현안은 물론 한반도 평화체제 포럼 등에 대한 정부의 대책 마련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