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北 진지한 자세로 대화에 나와야”

정부 당국자는 30일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대남 성명에 대해 “정부로서는 북한이 진지한 자세로 대화에 나오도록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성명은 북한이 그동안 남북관계에서 자신의 입장을 관철하기 위해 대화와 압박을 병행해온 것의 연장선에서 볼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면서 “정부는 지금까지의 남북관계 및 대북정책에 관한 원칙적인 입장을 차분히 견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언급한 동해 군(軍) 통신선 차단 등의 조치에 대해 “과거에도 동해나 서해 등 한 채널에서 문제가 생기면 다른 곳으로 출ㆍ입경하기 때문에 문제는 없었다”면서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남한 정부와 상종하지 않을 것이며 동해 군 통신선을 차단하고 금강산 관광지구 통신 연락소를 폐쇄하겠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