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北 비핵화 역행…제재 계속돼야”

북핵 현안에 정통한 정부 고위당국자는 4일 “북한이 비핵화에 역행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유엔의 대북 제재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고위당국자는 유엔 주재 북한대표가 우라늄 농축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마무리 단계며 폐연료봉 재처리에서 추출한 플루토늄을 무기화하고 있다는 내용의 편지를 전날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보낸 것에 대해 “좋지 않은 행보”라고 평가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을 상대하는 것은 항상 쉽지가 않다”면서 “(제재를 계속하면서도)6자회담 틀 내에서 대화를 계속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3일 유엔 대표 명의로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무기화 등을 언급하며 대북 제재를 철회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