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北 국기게양 대내행사 때문일 수도”

정부 당국자는 18일 북한 지도부가 주민들에게 이날 오후 2시 국기를 게양하고 저녁에는 TV 등을 통한 대국민 메시지를 청취할 것을 지시했다는 일본의 한 언론 보도와 관련, “북한 대내 행사 때문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아직 오후 2시에 국기를 게양하라고 지시했는 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제한 뒤 “설사 그렇다 해도 북한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대내 행사가 있을 때에는 국기를 달고 TV를 시청하라고 한다”면서 미사일 발사와 섣불리 연계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그는 “내일(6월19일)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에서 일을 시작한 지 42돌 되는 날”이라며 “작년에도 북측은 6월18일 저녁에 중앙보고대회를 열고 주민들에게 TV를 시청하라고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와 통일부, 국방부 등 안보 관련 부처는 이날 휴일임에도 대부분 간부들이 출근,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